친절상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062-574-4100
평일 AM 09:00~PM 06:00
점심 PM 12:00~PM 01: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복지뉴스

복지뉴스
이전 목록 다음

황교안 대표 ‘장애인 비하’, 장애계 부글부글

작성자 : 관리자 (106.245.72.***)

조회 : 45 / 등록일 : 19-08-09 16:06

연석회의서 ‘벙어리’ 언급…“명백한 차별행위”

장추련 등 공식사과·면담 요청, 강력 대응 경고


9일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한국농아인협회 등 7개 단체는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력 규탄과 함께 황 대표와의 면담요청서를 전달했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9일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한국농아인협회 등 7개 단체는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력 규탄과 함께 황 대표와의 면담요청서를 전달했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을 두고, 장애계에서 “명백한 차별행위”라며 잇따른 규탄 성명과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황 대표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에는 국무회의를 생중계까지 하더니 북한 미사일 도발에는 벙어리가 돼버렸다”고 발언했다.

벙어리’는 선천적 또는 후천적인 요인으로 말을 하지 못하는 언어 장애인을 낮잡아 비하해 부르는 표현으로 이는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른 명백한 차별행위이다.

특히 제32조 괴롭힘 등의 금지에 대한 조항에서 금지하고 있는 장애인에게 모욕감을 주거나 비하를 유발하는 언어적 표현이기도 하다.

이에 9일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한국농아인협회 등 7개 단체는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력 규탄과 함께 황 대표와의 면담요청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황교안 대표는 당 대표라는 정치적영향력을 가진 사람으로 장애인장애인 관련자에 대한 모든 차별을 방지하고 차별받는 장애인 등의 권리를 구제 하며, 장애인 차별을 실질 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책임이 있는 자리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각장애인을 비하하는 ‘벙어리’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장애인에 대한 혐오와 차별적인 시각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면서 “그 당 전체의 인권수준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인들은 더 이상 다른 사람을 비하하고 모욕하는 이야기에 장애를 담지 말아야 한다. 또한 국민을 위한다며 수많은 약속을 쏟아내기 이전에 국민의 한 사람 한사람을 인권적으로 존중하는 태도부터 고민해야한다”며 황교안 대표의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황 대표가 면담을 거부하거나 사과 등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을 비롯한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도 성명을 통해 “황교안 대표의 발언은 장애인에 대해 무지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더 나아가 과거의 여러 언행을 통하여 볼 때 인권감수성이 있나하는 의구심도 든다”면서 “장애인들에게 당장 사과하고,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인권공부를 하는 등 자정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피력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목록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